The World On Arirang

The World On Arirang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world. Arirang TV is to present an unbiased view and reliable information of Korea to the world through the wide range of programs such as Korean news, cultural, educational and entertainment show, dramas, documentaries and more.

sub navigation bar

Good Content Service Best Family Friendly Management
facebook twitter instagram
  • Print print
  • Screen Size zoom in zoom out

Press Releases

< 아리랑TV < Peace & Prosperity 156회 >

방 송 : 2022년 6월 21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주 제 : 6·25전쟁 72년 특집 대담 “북핵·우크라이나 사태, 신냉전의 시대”

M C : 어진주

출 연 : 김진아/ 한국외국어대학교 LD학부 교수

: 요시히데 소에야/ 일본 게이오대학 교수

: 브루스 베넷 /미국 랜드 연구소 선임연구원



북한의 제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잇따르고 있다.

남북관계는 극도로 악화 됐고,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은 신냉전을 가속화 시켰다.

한미일 vs 북중러의 구도 속 한반도 평화의 여정은 가능할 것인가?

가 6.25전쟁 72년을 맞아 한·미·일 국제정세 전문가들과 함께

그 해답을 찾아본다.



“북한 7차 핵실험 준비 완료…실행에 옮기지 않는 이유는?”



는 6.25전쟁 7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북핵 위협이 존재하는 한반도의 현실을 점검하고,

북한이 7차 핵실험 시사로 국제사회에 보내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진단했다.



김진아 교수와 요시히데 소에야 교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핵실험장 재건을 완료하고

“핵실험 징후까지 노출하면서도 정작 실행에 옮기지는 않는 이유를

국제사회의 주목을 끌기 위함이라고 분석하며

특히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에 목적이 있다”고 평가했다.

핵, 미사일 시험 역시 결국 워싱턴을 겨냥한 위협이라는 것.

세 전문가는 국제사회의 우려와 압박에도

북한의 핵 야심은 수그러들지 않을 것이라 평가했다.



“북핵에 협력하는 한미일, 핵 억지력 가질 수 있을까?“



그렇다면 북한의 핵 위협에 국제사회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세 전문가들은 공통적으로 동맹 강화를 강조했다.

특히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핵 위협의 목적 중 하나가

”한미 동맹을 와해시켜 미국의 확장을 억제하고 핵우산 약화에 있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4개월, 신냉전 시대 도래”



한편,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안보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신냉전 구도 형성으로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와 직접 땅을 맞댄 북유럽 국가들은 군사 동맹을 강화하고,

2차 세계 대전 전범 국가인 독일과 일본조차 방위비 증액을 언급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동북아 순방에서 한미일 삼각 공조,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쿼드 정상회의를 통해

중국을 거대한 그물 속에 가둬 두기 위한 ‘민주주의 진영’을 구축했다.

중국도 러시아·북한과 더욱 밀착하면서 신냉전 구도가 갈수록 두드러지는 모양새다.



“과거 냉전은 군사적 대결... 신냉전은 경제적•전략적 경쟁”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위원은 “미국과 소련 간 경제적 교집합이 없었던

과거 냉전 시대와는 달리, 오늘날의 전 세계는 경제적으로

촘촘히 엮여 있어 경제적•전략적 경쟁“이라는 차이가 있다고 분석했다.

또, “평화의 시대는 가까운 장래에 오지 않을 것”이라며,

“전 세계는 중대한 변화에 대비하고 신냉전의 리스크를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중국을 포함한 지역 간 관계에 주목해야... 국가 간의 근본적인 유대는 존재”



“비핵화를 위한 잠정적 메커니즘 필요... 북한과 소통해 신뢰 구축,

군비 통제와 같은 노력 기울여야“


과거 역사를 보면 차가운 냉전이 언제든 뜨거운 열전으로 전환될 뻔한

고비가 많았던 상황. 신냉전 체제를 허물고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요시히데 소에야 교수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 관계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현재 정부 차원의 관계가 잘 작동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국가 간의 근본적인 유대는 여전히 존재한다“며

이를 통해 갈등을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진아 한국외대 교수는 한반도가 신냉전의 각축장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특히 북한의 도발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면서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잠정적 메커니즘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어렵더라도 북한과의 소통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면서 “남북 간 신뢰 구축 조치나

군비 통제 조치와 같은 노력을 통해 군사적 긴장을 줄여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6월 21일 15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No Title Date
2701 아리랑TV SmartBiz Accelerators 2022-08-09
2700 아리랑TV CATCHY KOREA 2022-08-09
2699 아리랑TV Peace & Prosperity 163회 2022-08-09
2698 아리랑TV ‘SMEs on the rise 2022 2022-08-04
2697 아리랑TV SmartBiz Accelerators 2022-08-02
2696 아리랑TV Peace & Prosperity 162회 2022-08-02
2695 아리랑TV CATCHY KOREA 2022-08-02
2694 아리랑TV Never a Dull Moment 2022-08-01
2693 <아리랑TV SMEs on the rise 2022 2022-07-28
2692 아리랑TV SIMPLY K-POP CONTOUR 2022-07-28
2691 아리랑TV What is 12회 2022-07-26
2690 아리랑TV CATCHY KOREA 2022-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