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ld On Arirang

The World On Arirang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world. Arirang TV is to present an unbiased view and reliable information of Korea to the world through the wide range of programs such as Korean news, cultural, educational and entertainment show, dramas, documentaries and more.

sub navigation bar

Good Content Service Best Family Friendly Management
facebook twitter instagram
  • Print print
  • Screen Size zoom in zoom out

보도자료


아리랑TV ‘NEWS CENTER’ 베이징 동계 올림픽 스켈리톤 국가대표 정승기 출연

2월 25일(금) 19시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스켈리톤 종목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준 정승기 선수가 아리랑TV와 인터뷰를 가졌다.

트레이드 마크인 거북선 헬멧을 스튜디오에 가져와 시청자들에게 선보인 정승기 선수는 스켈리톤 종목에서 10위를 기록한 영광스러운 순간을 되짚어보고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느낌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정승기 선수는 우리나라 썰매 종목 중에서 대한민국 선수 중 유일하게 세계 톱텐에 든 선수가 되었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자부심은 생겼지만 좀더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해서 아쉽다고 다음 올림픽을 기약하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정승기 선수는 스튜디오에 두 개의 헬멧을 가지고 나와서 헬멧의 디자인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 헬멧은 앞에 거북선 모양을 머리에 그렸고 뒤는 태극기 모양이다. 거북선을 헬멧에 그린 이유는 거북선 같이 용맹하게 트랙을 내려가자는 의미였다. 하지만 ioc에서 거북선 헬멧이 안 된다고 연락이 와서 못쓰게 돼서 다른 검정색 헬멧을 쓰다가 영어로 거북선이라고 이니셜을 그려넣었다”라며 살짝 아쉬워했다. “1차 시기 때는 이 이니셜이 적힌 헬멧을 안 쓰고 나갔었고 두 번째 날에는 이니셜이 있는 헬멧을 썼는데 그래도 기록 단축을 한 거 보면 두 번째가 좀더 좋은 영향으로 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평창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윤성빈 선수와 함께 이번에 경기를 뛰었는데 윤성빈 선수는 정승기 선수에게 어떤 의미인가? 라고 묻자 “많은 분들이 스켈리톤 하면 윤성빈이라고 생각을 한다. 스켈리톤계에서는 전설적인 선수다. 성빈이 형에게 마인드콘트롤 면에서 많이 배우고 있는데 같이 올림픽을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고 목적의식을 갖게 만들어주는 고마운 존재”라며 윤성빈 선수에 대한 고마움을 내비쳤다.

왜 스켈리톤이라는 종목을 선택했느냐고 묻자 “어렸을 때 tv로 소치 올림픽을 보고 있었는데 초반 구간을 빠른 속도로 뛰어나가는 것에 엄청난 매력을 느꼈다며 단지 그때 봤던 경기 장면만으로 무작정 시작한 게 오늘날에 이르렀다”고 말한다.

그는 이어서 스켈리톤이라는 종목은 상당히 ‘홈 어드벤티지’가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평창올림픽에서 윤성빈 선수가 금메달을 땄듯이 이번에도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 선수가 3등을 했다. 그런 걸 보면 스켈리톤은 홈어드벤티지가 강한 종목이라는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다. 중국 선수들은 아무래도 홈이다 보니까 경기가 열리는 트랙에서 이미 수천 번을 타봤고 중국 선수들 외에 다른 선수들은 50회에서 60회 정도 정해진 기회만 부여된다. 그런 차이가 기록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

스켈리톤은 굉장히 스릴이 있을 것 같으면서도 부상의 위험이 참 많을 것 같은데 썰매에 타고 있는 순간 어떤 기분이 느껴지는지 묻자 “8년 정도 스켈리톤을 탔는데 처음에 한 3년까지는 공포심이 있었다. 근데 이제는 ‘어떻게 해야 더 속도를 붙일 수 있지?’ 라는 생각으로 바뀌었다. 젼혀 무섭지 않고 오히려 보시는 분들이 스릴을 많이 느끼는 것 같다. 오히려 공포심 때문에 고개를 드는 동작을 취하면 썰매가 전복되는 일이 있는데 어깨를 딱 붙이고 땅이랑 최대한 붙는다는 느낌으로 자세를 취하면 부상은 피할 수 있다”라며 의외로 부상의 위험에서 안전한 스포츠 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정승기 선수는 4년 뒤 밀라노 코르티나 올림픽을 준비하는 각오를 보였다. “제 강점이 스타트다 보니까 스타트도 더 보완하고 드라이빙은 경험의 문제다. 4년 동안 더 열심히 드라이빙을 보완한다면 메달권을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No Title Date
2606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2-04-12
2605 아리랑TV CATCHY KOREA 2022-04-08
2604 아리랑TV Simply Kpop CONTOUR - 캐나다 편 2022-04-07
2603 아리랑TV Foreign Correspondents 283회 2022-04-06
2602 아리랑TV SmartBiz Accelerators 2022-04-05
2601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2-04-05
2600 아리랑TV Peace & Prosperity 144회 2022-04-01
2599 아리랑TV CATCHY KOREA 2022-04-01
2598 아리랑TV K-BIZ SEASON 3 2022-04-01
2597 아리랑TV Foreign Correspondents 282회 2022-04-01
2596 아리랑TV BizTech Korea #76회 2022-04-01
2595 아리랑TV After School Club 새로운 MC 앨런(CRAVITY) 합류 2022-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