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ld On Arirang

The World On Arirang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world. Arirang TV is to present an unbiased view and reliable information of Korea to the world through the wide range of programs such as Korean news, cultural, educational and entertainment show, dramas, documentaries and more.

sub navigation bar

Good Content Service Best Family Friendly Management
facebook twitter instagram
  • Print print
  • Screen Size zoom in zoom out

Press Releases

아리랑TV < Foreign Correspondents 252회 >

방 송 : 8월 26일 목요일 오후 8시
주 제 : [주변국 셈법으로 본 아프간 사태]
M C : 김한울 / 앵커
* 출연자 : 조쉬 스미스(Josh Smith) / Reuters
앤드류 샐먼(Andrew Salmon) / Asia Times
코메일 소헤일리(Komeil Soheili) / Freelance Journalist

카불 현지 외신 기자가 전한 현재 아프가니스탄 상황

“대다수 아프간 국민들, 저항보단 탈레반 향후 행동 주시하고 있어”
“反탈레반 시위하던 기자들 폭행...아프간 떠나는 외신 기자들 많아”
“‘여성 외출 금지, 음악 감상 금지, 금연’ 담긴 탈레반 서한...탄압 시작돼”

국내 외신기자의 분석
“탈레반이 정부로서 행동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압박해야” VS.
“비정부기구의 지원으로 아프간 내 위기 예방이 먼저” VS.
“국제사회, 자국 경제적 이득 보다 아프간 영구 평화 위해 노력해야”

외신기자들과 함께 국내외의 다양한 이슈들을 살펴보는 아리랑TV의 뉴스 토론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에서는 조쉬 스미스(Josh Smith) Reuters 기자, 앤드류 샐먼(Andrew Salmon) Asia Times 기자, 코메일 소헤일리(Komeil Soheili) 프리랜서 기자 등 다양한 국가의 외신기자들이 출연해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을 점령을 바라보는 주변국의 입장을 정리해 봤다. 또한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활동하는 프란츠 마티(Franz J. Marty) 외신기자를 화상으로 연결해 현지 상황을 생생하게 들어봤다.

먼저 앤드류 기자는 미군 철수와 탈레반의 점령에 대해 “서방 국가들이 장기전에서 진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평가하며, “지금의 탈레반은 어느 정도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얼마나 오래 갈 지는 미지수”라고 분석했다. 이에 코메일 기자는 “불과 3개월 전에도 탈레반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폭파 테러를 벌였다”며 “만약 탈레반이 변했다면 과거에 저지른 일들을 먼저 인정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한편 조쉬 기자는 “탈레반의 기본적인 통치 이념이 바뀌지는 않았다”면서도 “지금은 여러 파벌을 아우르며 한 나라를 다스려야 하기 때문에 대외적인 노력과 합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서 화상으로 연결한 프란츠 외신기자를 통해 아프가니스탄의 현지 상황을 들을 수 있었는데, 그는 “일부 도시에서 탈레반 반대 시위가 벌어지지만, 규모는 크지 않은 수준”이라며 “대다수의 국민들은 탈레반에 저항하기 보다는 어떤 행동을 하는지 두고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서 그는 “反탈레반 시위를 하던 기자들이 폭행당하는 사건도 있었고, 많은 기자들이 아프가니스탄을 떠난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고, “두 달 전 탈레반이 북부지역에 보낸 서한이 공개되었는데, ‘여성 외출 금지, 음악 감상 금지, 금연’ 등 엄격한 규칙이 담겨 있어 탄압이 시작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도 전했다.

조쉬 기자가 “국제 사회에서는 이미 탈레반에 대한 제재가 언급”되고 있다며 “탈레반이 정부로서 행동할 수 있도록 압박을 유지하면서,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자, 앤드류 기자는 “현재 탈레반의 합법 정부 인정 여부보다는 비정부기구가 원조를 지속하면서 위기를 예방할 수 있을 지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탈레반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는 중국에 대해 앤드류 기자는 “아프가니스탄은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전략에 있어서도 중요한 지역”이라면서도 “중국 내 무슬림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에 미칠 영향” 때문에 “중국은 현재 ‘위기와 기회’에 함께 놓여있다”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앤드류 기자는 “아프가니스탄 내 부족들이 탈레반을 지지한 것인지, 미국에 대항해 결속한 것인지 아직 모른다”며 “탈레반의 역량이 시험대에 오를 것”이라고 향후 아프간 상황을 전망했고, 코메일 기자는 “국제사회가 경제적 이익보다 아프가니스탄에 영구적인 평화가 찾아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점령 상황과 국제 사회의 시각을 다룬 이번 토론은 8월 26일 목요일 저녁 8시,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에서 확인할 수 있다.
No Title Date
2423 아리랑TV SmartBiz Accelerators 2021-10-05
2422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1-10-05
2421 아리랑TV 한국정보 수요 증가추세에 맞춰 개편 단행 2021-10-05
2420 아리랑TV 말레이시아 최대 IPTV 사업자 진출 2021-10-01
2419 아리랑라디오 Korea Now 2021-10-01
2418 아리랑TV CATCHY KOREA 2021-10-01
2417 아리랑TV SIMPLY K-POP CONCERT– WORLD TOUR 2021-10-01
2416 아리랑TV 1DAY 1FILM K-CINEFLEX 2021-10-01
2415 아리랑TV The Point 2021-09-30
2414 아리랑TV Foreign Correspondents 2021-09-29
2413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1-09-28
2412 아리랑TV Peace & Prosperity 2021-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