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ld On Arirang

The World On Arirang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world. Arirang TV is to present an unbiased view and reliable information of Korea to the world through the wide range of programs such as Korean news, cultural, educational and entertainment show, dramas, documentaries and more.

sub navigation bar

Good Content Service Best Family Friendly Management
facebook twitter instagram
  • Print print
  • Screen Size zoom in zoom out

보도자료

아리랑TV < Foreign Correspondents 222회 >
방 송 : 1월 28일 목요일 오후 8시
주 제 : [AI의 두 얼굴]
M C : 백은영 / 앵커
출 연: Bruce HARRISON, Correspondent / CBC News (미국)
Morten LARSEN / Freelance Journalist (덴마크)
Steven BOROWIEC, Correspondent / Nikkei Asia (캐나다)

“AI가 내뱉는 혐오 발언이 불편한 사람들...‘이루다’는 실제 사람들의 대화 기반으로 만들어진 서비스인 만큼 개발자와 이용자 모두 고민 필요”

“MS의 AI 챗봇 ‘조’...특정 단어 계속 언급하면 채팅 종료하는
안전장치 마련해 운영 중”

“자율주행 기술은 교통사고 사망자 줄일 것...반면, 로봇 무기를 탄생시킬 수도 있어”

“각국은 AI 윤리표준 제정을 통해 공공이익에 부합하도록 AI 기술을 규제해야”

외신기자들과 함께 국내외의 다양한 이슈들을 살펴보는 아리랑TV의 뉴스 토론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에서는 브루스 해리슨
(Bruce HARRISON) CBC News 기자, 스티븐 브로윅(Steven BOROWIEC) Nikkei Asia 기자와 모르텐 라르센(Morten LARSEN) 프리랜서 기자 등 다양한 국가의 외신기자들이 출연해 AI의 순기능과 AI가 악용될 경우 발생할 문제들을 짚어봤다. 또, 토비 월시 뉴사우스웨일스대 교수와 앨런 윈필드 영국 브리스틀 로보틱스랩 교수를 연결해 AI 윤리 문제에 대한 견해를 들어봤다.

먼저, 모르텐 기자는 AI 챗봇 ‘이루다’ 관련 논란을 두고 “‘이루다’는 사람들이 나누었던 대화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이라 혐오 발언도 실제 사람의 대화를 기반으로 한 것”이라면서 “챗봇이 인간처럼 혐오 발언을 했더니 불쾌감을 느끼고 있는 것인데, AI가 우리 인간의 어두운 면을 드러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개발자들의 책임인지 아니면 인간 모두의 책임인지 고민해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브루스 기자는 “마이크로소프트 AI 챗봇 '조'의 경우, 특정 단어를 계속해서 언급하면 강제로 채팅을 종료해버리는 등 혐오 발언을 예방할 수 있는 여러 안전장치를 마련했었다”면서 “이러한 장치는 강제로 대화를 종료하기 때문에 또 다른 검열 문제를 야기하긴 하지만, AI가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하여 대화를 이어가는 방식이라 어떤 말을 내뱉을지 인간이 제어하기가 어려운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화상으로 연결한 토비 월시 뉴사우스웨일스대 교수는 규제를 통해 AI 기술을 통제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자율 주행차가 등장하면 운전자 과실 사망 사고를 줄일 수 있는 한편, 자율주행 기술로 로봇 무기를 만들 수 있는 것처럼 AI는 좋게도, 나쁘게도 쓰일 수 있는 이중용도(dual use) 기술”이라면서 “우리는 오랜 시간 기술을 규제해선 안된다고 생각해왔지만, 최근엔 기술도
규제가 가능하고, 또 규제해야 한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앨런 윈필드 영국 브리스틀 로보틱스랩 교수는 “각국 정부는 AI 기술 관련 규정을 제공하고 감독하는 규제기관을 설립하여 AI 기술이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사용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하며 “최근 미국 전기전자학회 표준화 기구에서 AI의 윤리표준을 개발 중인데, 표준이 완료되면 규제기관에서 이를 활용하여 챗봇 등 AI 기술을 규제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이에 대해, 브루스 기자는 “우리는 초연결 사회에 살면서 AI 등 기술발전에 따른 부작용도 당연히 맞닥뜨리게 될 수밖에 없는데, 앨런 윈필드 교수의 의견처럼 규정이 제정되어 기술발전으로 인한 피해를 줄였으면 한다”고 동의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AI가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두고 브루스 기자는 “AI는 인간과의 협업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의료수술 시 회복 시간을 단축시키는 등 의료분야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면서 “물론 AI를 이용해 무기를 개발하는 등 안 좋은 방향으로 악용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AI를 완전히 배척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좋은 쪽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AI의 두 얼굴에 대한 외신기자들의 토론은 1월 28일 목요일 저녁 8시,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별첨 : ‘Foreign Correspondents’ 녹화현장 사진. 끝.
No Title Date
2207 아리랑TV Global Insight 2021-03-16
2206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1-03-15
2205 아리랑TV COVID-19 PANDEMIC 2021-03-12
2204 아리랑TV The Point 2021-03-11
2203 Peace & Prosperity 2021-03-10
2202 아리랑TV Foreign Correspondents 2021-03-10
2201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1-03-08
2200 아리랑TV ‘CATCHY KOREA’ 2021-03-05
2199 北 반발속 한미연합훈련 강행…북한의 도발 가능성은? 2021-03-03
2198 한국 경제정책의 싱크탱크, KDI의 과거, 현재와 미래 2021-03-02
2197 ‘스마트 해양 수산 기술’ 2021-03-02
2196 아리랑TV, 전 미 북핵 특사 로버트 갈루치 생방송 인터뷰 2021-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