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

In Frame (Season3)
What's on This Episode
About The Program
Video on Demand
Special VOD
Archive
TV Programs 고르기

In Frame (Season3)

What's on This Episode

Past Program

Date : 2016-04-11

Interlude in Life : 슬로우 시티

대부분의 많은 외국인들은 한국하면 떠오르는 것이 자동차와 TV, 열정적이고 현대적인 산업국가의 이미지라고 말한다. 그리스 출신의 매그넘 작가인 니코스 에코노모폴로스 (Nikos Economopoulos) 역시 그와 비슷한 생각으로 처음 한국을 찾았다.

1990년부터 매그넘의 일원으로 활동해 온 니코스 에코노모폴로스는 인종과 종교의 경계를 탐구하는 작품들로 주목받아왔다. 최근엔 전통과 현대의 조화, 과거와 현재의 공존에 대해 깊이 성찰하는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첫 한국여행 동반자는 한국 전통음악인 판소리 소리꾼 장서윤.
이 두 사람은 한국에 대한 일반적인 고정관념과는 정반대의 역설적인 한국을 찾아 대한민국 슬로시티로 떠난다.

한반도의 남쪽 끝, 다도해의 청정 바다를 품에 안은 완도를 거쳐 도착한 첫 번째 슬로시티는 하늘도 산도 바다도 모두 푸르른 섬, 청산도.
2007년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로 선정된 청산도는 300년 동안 일궈 온 구들장 논, 모세의 기적과도 같은 신흥리 해변의 ‘풀등’,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듯 굽이굽이 이어지는 슬로길 등 때 묻지 않은 자연과 역사를 간직한 섬이다.

기계 대신 못줄을 이용해 마지막 모내기를 하는 농부들, 40년 이상 함께 물질을 해 온 자매 같은 해녀들, 청정해역에서 바다의 보물인 전복을 키우는 젊은 청년들, 그리고 자연의 재료들로 밥상을차려주신 어머니 등 청산도 사람들의 삶 또한 자연을 고스란히 닮아있다.

다음 여정은 100년 넘은 전통 한옥과 생활방식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또 다른 슬로시티인 전남 담양군 창평의 삼지내 마을.
이곳은 사람의 손으로 모든 것을 빚어내고 세월로 그 맛을 숙성시티는 슬로푸드의 고향.
360년 된 종가의 장맛이 대를 이어 내려오고 있고, 시간과 땀, 손맛으로 완성하는 전통 쌀엿이 삼지내 마을의 자랑이다.

과거와 균형을 이루며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 느린 방식으로 시간을 간직하는 삶!
매그넘 작가 니코스와 판소리꾼 장서윤이 슬로시티 여행을 통해 찾은 ‘Slow’의 가치를 담았다.

Interlude in Life:Slow City Interlude in Life:Slow City Interlude in Life:Slow City Interlude in Life:Slow City Interlude in Life:Slow City
Staff and Cast
Executive Producer
- 김도현
Producer
- 황응기
- 주은경
English Editor
- 구인희
- 김지아
Directed by
- 만복상회
- 에픽캔
Contact Us
Send your questions and comments to
ungkih73@arir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