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

Foreign Correspondents
What's on This Episode
About The Program
Host & Panelists
Video on Demand
Special VOD
Archive
TV Programs 고르기
  • youtube
  • naver

Program :

Archive

World Ch. Schedule : THU 20:00 KST

* Date : 2021-04-01

Foreign Correspondents Ep.231
세(勢)대결 나선 미중...新냉전 가속되나

미국이 반(反)중국 블록 '쿼드‘ 화상 정상회담에 이어 일본·한국을 순방하며 동맹 규합에 나선 가운데, 중국은 북한, 러시아 등 사회주의권 국가들과 관계를 강화하면서 미중 간 '新냉전'이 더욱 심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미국과 중국이 최근 고위급 회담에서 대만-홍콩-신장 문제 등으로 공개 충돌한 직후,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구두 친서 교환을 통해 북중 관계 발전 의지를 밝힌 것. 지난해 1월, 코로나19로 인해 끊겼던 양국 간 교역도 곧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비슷한 시기, 러시아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부 장관이 중국을 방문해 왕이 외교 부장과 회견하며 미국 비판에 함께 나섰다.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실험에도 무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선 북한, 전통적인 우방국을 관리하기 시작한 중국 등...현재 동아시아 정세가 新냉전의 가속화를 가리키고 있는 것일까. 다양한 국가 외신기자들의 분석을 들어본다.

In-studio guests
- Jack Barton / Freelance Journalist
- Kelly Kasulis, Correspondent / NK News
- Stanislav Varivoda, Correspondent / TASS

Skype Interview Guests
- 통 자오(Tong Zhao) / 카네기-칭화 국제정책센터 선임연구원

foreign correspondents


No,Date,Full Contents Review,Buying등의 정보로 이루어진 목록
No Date Full Contents Review VOD
256 2021-09-23 Ep.256 한국판‘위드 코로나’전망 : 위기의 자영업자도 살리고 방역도 지키는 방안은? V
255 2021-09-16 Ep.255 中 연예계에 부는 정풍운동, 왜? V
254 2021-09-09 Ep.254 해외 언론이 주목한 韓‘세계 1호 구글법’ V
253 2021-09-02 Ep.253 日 오염수 바닷속 방류 결정...주변국 공동대응 방안 없나 V
252 2021-08-26 Ep.252 주변국 셈법으로 본 아프간 사태 V
251 2021-08-19 Ep.251 0번 VS 3번...백신 불평등 논란 V
250 2021-08-12 Ep.250 中-외신 갈등으로 본 가짜뉴스 논란 V
249 2021-08-05 Ep.249 봉쇄와 백신 강제접종이냐, 바이러스와 공존이냐 V
248 2021-07-29 Ep.248 집중조명! 외신들이 분석한 BTS 성공 비결 V
247 2021-07-22 Ep.247 ‘독도 왜곡’ 등 日 스가 정부의 꼼수 외교 실패 V
246 2021-07-15 Ep.246 한국의 영향력, 어디에서 나오는가? V
245 2021-07-08 Ep.245 보안법 1년, 홍콩의 현재...“민주 퇴보” VS “안전” V
244 2021-07-01 Ep.244 변이의 습격...‘새로운 변이 팬데믹’ 오나 V
243 2021-06-24 Ep.243 6.25 71주년, 외신이 본 남북관계의 미래 V
242 2021-06-17 Ep.242 전세계 MZ 세대를 논하다 V
241 2021-06-10 Ep.241 ‘최악의 고립’ 中...소통외교로 전환할까? V
240 2021-06-03 Ep.240 美 “日 여행금지”...취소 여론 높아지는 'D-50 도쿄올림픽' V
239 2021-05-27 Ep.239 [P4G 정상회의 특집] 탄소중립 위한 국제사회 협력방안 V
238 2021-05-20 Ep.238 중동사태로 본 국제사회 편 가르기 V
237 2021-05-13 Ep.237 2021년 5.18민주화운동이 가지는 의미 V
Title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