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Stories

G7 countries agree to make giant multinational businesses pay up minimum tax Updated: 2021-06-08 04:29:00 KST

The Group of Seven nations stuck a historic deal last weekend, agreeing to back a global minimum corporate tax of at least 15%. G7 finance ministers gathered in London Saturday to make this decision that is expected to kick off significant first steps in taxing multinational firms. We look at whether these reforms are substantial enough, how they will affect South Korean multinational conglomerates and what we should look for further in ending profit shifting and global inequality.

지난 주말 G7 국가들은 역사적인 합의를 통해 최소 15%의 글로벌 법인세에 동의했다. G7 국가들의 재무장관들은 토요일 런던에서 모여 다국적 기업에 세금을 부과하는데 있어 중요한 첫 단추로 예상되는 이 결정을 내렸다. 이번 개혁이 충분히 실질적인지, 이러한 개혁들이 한국의 다국적 기업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리고 이익의 이동과 세계적 불평등을 종식시키기 위해 앞으로 무엇을 보아야 하는지 살펴본다.


Anup Srivastava, Canada Research Chair (Accounting, Decision-Making and Capital Markets,) Haskayne School of Business, University of Calgary

Sungbae An, Director of International Macroeconomics,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Reporter : osy@arirang.com
KOGL : Korea Open Government License
본 저작물 중 본문에 해당하는 뉴스 스크립트(텍스트)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