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Stories

Cryptocurrency craze sparks 'Kimchi Premium' in Korea Updated: 2021-05-12 04:35:25 KST

- Crypto-crazy Korean Investors and Kimchi Premium
- 가상화폐: 투자인가? 투기인가?


Dogecoin started as a joke in 2013, issued as a cryptocurrency based on an internet meme of a shiba inu dog.

Like Bitcoin and Ether cryptocurrencies, it saw an astronomical surge in recent months, shooting up 14,000 percent since early January. Then Dogecoin prices crashed 30 percent after a remark by Elon Musk before rebounding after he issued another statement. Despite the severe price fluctuations, more and more investors are becoming serious about cryptocurrency, especially here in Korea where there is a Kimchi premium. How sensationalist and arbitrary is the nature of cryptocurrencies, and could they ever stabilise as safe assets?

도지코인은 2013년 당시 인터넷 밈의 소재로 재미 삼아 만든 가상 화폐이지만 코인가격은 최근0.69달러로 최고가를 기록하며 1월부터 14,000% 이상 상승했다. 글나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미국의 한 TV쇼에 출연해 도지코인에 대해 농담을 했을때 35% 급락했다. 심각한 가격 변동에도 불구하고 점점 더 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암호 화폐에 수익을 위해 투자하고 있으며 ‘김치 프리미엄’이있는 한국에서는 더욱 그렇다. 특히 2030 세대를 중심으로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는 가운데 암호 화폐 거래의 투기적 성격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상화폐가 투자인지, 투기인지, 그리고 규제 및 보호장치를 어떻게 적용해야 할지 논의한다.


Erika Rasure, Assistant Professor of Business & Financial Services, John E. Simon School of Business, Maryville University
Ju Ki-young, CEO of CryptoQuant
Reporter : osy@arirang.com
KOGL : Korea Open Government License
본 저작물 중 본문에 해당하는 뉴스 스크립트(텍스트)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