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ld On Arirang

The World On Arirang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world. Arirang TV is to present an unbiased view and reliable information of Korea to the world through the wide range of programs such as Korean news, cultural, educational and entertainment show, dramas, documentaries and more.

sub navigation bar

Good Content Service Best Family Friendly Management
facebook twitter instagram
  • Print print
  • Screen Size zoom in zoom out

보도자료

아리랑TV < Peace & Prosperity 98회 >

방 송 : 2021년 5월 15일 토요일 오후 8시 30분

주 제 : [북한, 길어지는 침묵의 속내]

M C : 봉영식 / 연세대 통일연구원 전문연구원

출 연: 민정훈 / 국립외교원 교수

화상연결 : Alexis Dudden / Professor of History at University of Connecticut

Sean King / Senior Vice President at Park Strategies



민정훈 / 국립외교원 교수

“CVIA’는 ‘CVID’에 큰 거부감을 보이는 북한의 저항력을 줄이기 위한 G7의 새로운 노력”

“G7은 북한은 다시 대화 테이블에 나오기를 바라면서도 여전히 북한의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바라고 있어”

“북, 한미정상회담을 유심히 지켜볼 것…한미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 문제를 더 실용적이고 유연하게 풀어나갈 것”



알렉시스 더든 (Alexis Dudden) / 코네티컷대학교 역사학과 교수

“일본, 스가 정권 지지도가 높지 않은 상황에서 외교적으로 예민한 북한 이슈 입장을 바꾸면 더 큰 변수 될 수 있어서 계속 ‘CVID’를 강조하는 것”

“일본의 보수적인 정권은 아직 북한 문제를 유연하게 풀어갈 준비가 되어있지 않아”

“바이든 정부, 대북 정책에서 변화를 나타내고 싶어 해…평양에 미국 연락 사무소를 두는 것도 좋은 방법”



션 킹 (Sean King) / 파크 스트레티지스 부소장

”북, 바이든 정부 때는 과거 트럼프 정부 시절과 다른 방식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준비를 하고 있을 것“

“'한반도 비핵화‘ 표현, 싱가포르 북미 합의 배제하지 않겠다는 언급 등 미국의 배려에도 북한이 향후 도발을 감행한다면 현재 이행되고 있는 제재들을 강화할 수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대북정책 검토를 마치고 대북 대화를 모색하기 위한 외교전에 속도를 내고 있다. G7 외교장관들도 북한을 향해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라고 촉구하면서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힘을 실었다. 미국은 새 대북정책 결과를 한국과 일본과 공유하고 북한에도 이를 전달하기 위해 손을 내밀었지만 북한은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리랑TV의 시사토론 프로그램 <평화와 번영 (Peace & Prosperity)>에서는 민정훈 국립외교원 미주연구부 교수와 함께 1년 넘게 외교채널을 침묵하고 있는 북한의 속내는 무엇인지 분석해 봤다. 또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역사학과 교수와 션 킹 파크 스트레티지스 부소장과의 화상연결을 통해 미국 측 분석을 들어봤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민정훈 국립외교원 미주연구부 교수는 G7 외교장관 공동성명에 대해 “G7 국가들은 북한 이슈를 매우 중요하게 보고 있다”라며 “G7의 장관들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큰 우려를 나타냈고, 북한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라고도 촉구했다”라고 말했다. 또 이번 G7외교장관 공동성명에 북핵 'CVID' 아닌 'CVIA' 표현이 등장한 것에 대해 “‘CVIA’는 ‘CVID’에 큰 거부감을 나타내는 북한의 저항력을 줄이기 위한 G7의 새로운 노력”이라고 분석했다. 민정훈 교수는 “G7은 북한의 핵에 대한 완전한 포기를 나타내는 ‘CVID’를 ‘CVIA’라고 바꾸면서 북한을 다시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 내려고 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G7 국가들은 여전히 북한의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바라고 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연설 내용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 문제에 대해 꾸준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과 미국이 이번 대북 정책을 발표하기까지 한국 정부와 긴밀한 공조와 협의가 있었다는 점을 부각했다”라며 “향후 개최될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은 북한 이슈에 대해 유연성을 가지고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역사학과 교수는 일본이 계속 ‘CVID’를 강조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바이든 정부는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시도를 하려 하고 있기 때문에 ‘CVIA’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있지만, 일본은 내부적으로 스가 정권의 지지도가 높지 않은 상황에서 외교적으로 예민한 북한 이슈의 입장을 바꾸는 게 정부에게 더 큰 변수가 될 수 있다”라며 “일본의 보수적인 정권은 아직 북한 문제를 유연하게 풀어갈 준비가 되어있지 않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바이든 정부는 대북 정책에서 변화를 나타내고 싶어 한다”라며 “예를 들어 평양에 미국 연락 사무소를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직접 설명하겠다며 북한에 만나자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에 대해 민정훈 국립외교원 교수는 “북한에게 미국이 더 중요한 양보를 할 수 있느냐에 따라 북한의 반응이 달라질 것”이라며 “북한은 바이든 대북정책의 세부 내용을 파악하지 못하면 협상에서의 우위를 점하기 어렵기 때문에 세부 내용을 알고 싶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션 킹 파크 스트레티지스 부소장은 북한의 침묵이 길어지는 이유에 대해 “북한은 현재 바이든 정부를 파악하는 상태”라며 “바이든 대북정책의 세부 내용이 아직 드러나지 않았고, 북한은 트럼프 정부 때 톱다운 식 협상 방식을 시도하면서 많은 자산을 투입했지만 바이든 정부 때는 이와 다른 방식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준비를 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미국은 최근 '북한 비핵화' 대신 '한반도 비핵화' 표현을 사용했고, 2018년 싱가포르 북미 합의를 완전히 배제하지 않겠다는 언급을 했다”라며 “만약 미국의 이런 배려에도 북한이 향후 도발을 감행한다면 현재 이행되고 있는 제재들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민정훈 국립외교원 교수는 “북한은 미국의 강경한 정책들을 철회해야만 대화에 임하겠다고 말해왔기 때문에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며 “한미 양국 정상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 문제를 더 실용적이고 유연하게 풀어나갈 것”이라고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5월 15일 토요일 오후 8시 30분, 아리랑TV <평화와 번영 (Peace & Prosperity)>에서 확인할 수 있다.


No Title Date
2329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1-07-12
2328 아리랑TV 1DAY 1FILM K-CINEFLEX 2021-07-09
2327 아리랑TV World Environment Report Diplomat Talks on Climate Change 2021-07-09
2326 아리랑TV CATCHY KOREA 2021-07-09
2325 아리랑TV SIMPLY K-POP CON-TOUR 2021-07-08
2324 아리랑TV The Point 2021-07-08
2323 아리랑TV Peace & Prosperity 2021-07-07
2322 아리랑TV Foreign Correspondents 2021-07-07
2321 아리랑TV BizTech KOREA 2021-07-06
2320 아리랑TV 1DAY 1FILM K-CINEFLEX 2021-07-05
2319 아리랑TV CATCHY KOREA 2021-07-02
2318 아리랑TV The Point 2021-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