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ld On Arirang

The World On Arirang

Reaching every corner of the world. Arirang TV is to present an unbiased view and reliable information of Korea to the world through the wide range of programs such as Korean news, cultural, educational and entertainment show, dramas, documentaries and more.

sub navigation bar

Good Content Service Best Family Friendly Management
facebook twitter instagram
  • Print print
  • Screen Size zoom in zoom out

보도자료

아리랑TV, 중국 광동TV 공동제작 다큐멘터리


Tradition : 광동음식
- 방 송 :12월 12일 목요일 오전 8시




[VCR 1] 전통 음식의 천국, 광저우

베이징, 상하이, 사천요리와 함께 중국 4대 요리로 꼽히는 광저우! "음식은 광저우"에서 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중국에서도 미식 도시로 유명한 곳이다. 남부 지방의 온화한 기후, 해안 도시라는 지리적 위치의 장점으로 다양한 식재료가 풍부한 광저우 요리는 가짓수만도 5000가지가 넘을 정도! 색, 향, 맛, 의미, 모양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음식천국 광저우 요리의 매력에 빠져보자

[VCR2] 광저우 최고의 전통 음식점을 만나다

광동성에서 가장 큰 도시, 광저우. 이 곳엔 전통 광저우 요리의 정수를 만날 수 있는 음식점들이 곳곳에 포진해 있다. 특히 광저우에서 가장 오래된 음식점 중 하나로 꼽히는 ‘광저우 레스토랑’. 이 곳에서는 광저우 요리의 대표격으로 꼽히는 딤섬을 비롯해 해산물 등 광저우의 대표적 식재료로 만든 전통 광저우 요리를 독창적인 방식으로 선보이고 있다. 광저우 현지인들을 비롯해 제대로 된 광저우 요리를 맛보려는 외국인들이 끊임없이 찾는다는 광저우 레스토랑과 이 곳의 주방을 진두지휘하는 Mai zhanfei 셰프를 만나보자!

[VCR2] 광저우 지역의 모든 해산물은 이곳에서! 황샤수산교역시장

중국 광저우에는 한국의 노량진 수산시장과 비슷한 어시장이 있다. 바로 황샤수산교역시장이다. 광동성에서 잡히는 각종 해산물들은 모두 경매, 소매, 도매 등의 유통을 통해 이곳을 거치게 된다. 또한 황샤수산교역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싱싱한 해산물을 직접 골라 구매할 수 있고, 저렴한 가격에 즉석으로 먹을 수 있다. 광저우 요리의 주재료로 꼽히는 다양한 해산물이 모여 드는 곳, 볼거리 먹거리로 가득 찬 황샤수산교역시장을 찾아가 보자!
No Title Date
2078 [NOW]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시민들 - 23일 방송 2020-10-21
2077 [Foreign Correspondents] 외신기자들이 본 보건vs.경제...딜레마에 빠진 세계 - 22일 방송 2020-10-21
2076 [아리랑TV] 전세계 온라인 시청 구독자 천만 명 돌파 2020-10-21
2075 [아리랑TV] '코로나19 환자 중 30% 이상이 뇌병증 경험' 2020-10-20
2074 [아리랑TV] 코로나 극복 위한 중소기업 해외 방송광고 무료 지원 2020-10-20
2073 [아리랑라디오] 김준수 다이나믹듀오 등 출연 개국17주년 기념 온택트공연 개최 2020-10-19
2072 [아리랑TV] 코로나19가 어린이, 동물에 미치는 영향은? 2020-10-16
2071 [The Point] WTO 사무총장 결선, 글로벌 변수는? - 17일 방송 2020-10-15
2070 [NOW] 부마민주항쟁의 날 - 16일 방송 2020-10-15
2069 [Foreign Correspondents] 외신기자들이 본 낙태법 찬반 논란 - 15일 방송 2020-10-14
2068 [Peace & Prosperity] 미 대선 앞두고 신형 ICBM 선보인 북한의 속내는? - 17일 방송 2020-10-14
2067 [아리랑TV] 美 트럼프 치료와 코로나 발언 진위는? 2020-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