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 Stories

Full Video

Why South Korean women are having less than one child on average Updated: 2021-12-07 05:36:56 KST

South Korea hit a record low birth rate of 0.84 child per woman in 2020, falling from 0.92 seen a year earlier. The country, last year, also experienced a population decline, as the number of deaths outpaced the number of newborns. Figures show that other advanced economies including the U.S., and Italy are also showing strong signs of population decline. We discuss this trend, and whether the COVID-19 pandemic will cast a longer freeze on childbirth.

지난해 국내 합계출산율은 0.84명으로 2019년(0.92명) 대비 0.08명 감소했다. 미국에서도 성인 가운데 자녀를 가질 계획이 없다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으며 2020년 미국 출생률과 출산율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저출산의 원인과 대안을 논의한다.
Reporter : osy@arirang.com
KOGL : Korea Open Government License
본 저작물 중 본문에 해당하는 뉴스 스크립트(텍스트)는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wea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