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메뉴

Foreign Correspondents
What's on This Episode
About The Program
Host & Panelists
Video on Demand
Special VOD
Archive
TV Programs 고르기
  • youtube
  • naver

Program :

Archive

World Ch. Schedule : THU 20:00 KST

* Date : 2021-06-10

Foreign Correspondents Ep.241
‘최악의 고립’ 中...소통외교로 전환할까?

시진핑 주석이 지난달 31일 공산당 간부 대상 강연에서 “사랑과 신뢰, 존경을 받을 수 있는 외교 정책을 구사하자”며 “국제무대에서 중국을 이해하는 친구를 만들려면 겸손하게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과 갈등을 빚는 나라들을 단호히 맞받아치라’던 기존 자세와 180도 달라진 이례적 발언. 코로나19 발원국으로 세계적 반감이 커진 상황에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포위해 ‘최악의 고립 상황’에 놓이자 태세 전환을 모색한다는 것. 최근 미국이 ‘쿼드’를 띄워 중국을 봉쇄하는데도, 주요 국가 중, 중국을 대변해 주려는 곳이 거의 없어 시 주석이 위기의식을 느꼈다는 분석이다. 한편, WHO가 시노팜에 이어 중국의 시노백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하면서, 중국이 코백스를 통한 자국산 백신 공급에 박차, 포스트 코로나 시대 주도권을 향한 ‘백신 외교’를 더욱 강화하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5·21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와 쿼드까지 거론한 한국 정부의 對중국 외교 기조가 바뀌었다는 평가가 나오는데! 중국이 외교적 태세를 전환을 예고한 가운데, 미중 사이에 ‘끼인’ 한국의 외교 방향이 어떤 변화를 겪게 될지도 함께 전망해본다.

In-studio guests
- Andrew Salmon / Asia Times
- Josh Smith / Reuters
- Sebastien Falletti / Le Figaro

Skype Interview Guests
- Kishore Mahbubani /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foreign correspondents


No,Date,Full Contents Review,Buying등의 정보로 이루어진 목록
No Date Full Contents Review VOD
245 2021-07-08 Ep.245 보안법 1년, 홍콩의 현재...“민주 퇴보” VS “안전” V
244 2021-07-01 Ep.244 변이의 습격...‘새로운 변이 팬데믹’ 오나 V
243 2021-06-24 Ep.243 6.25 71주년, 외신이 본 남북관계의 미래 V
242 2021-06-17 Ep.242 전세계 MZ 세대를 논하다 V
241 2021-06-10 Ep.241 ‘최악의 고립’ 中...소통외교로 전환할까? V
240 2021-06-03 Ep.240 美 “日 여행금지”...취소 여론 높아지는 'D-50 도쿄올림픽' V
239 2021-05-27 Ep.239 [P4G 정상회의 특집] 탄소중립 위한 국제사회 협력방안 V
238 2021-05-20 Ep.238 중동사태로 본 국제사회 편 가르기 V
237 2021-05-13 Ep.237 2021년 5.18민주화운동이 가지는 의미 V
236 2021-05-06 Ep.236 백신, 세계 정치경제의 전략 무기 되나? V
235 2021-04-29 Ep.235 외신기자가 분석한 윤여정 오스카 수상과 한국 대중문화 V
234 2021-04-22 Ep.234 멈추지 않는 아시아계 혐오 범죄, 어떻게 풀까? V
233 2021-04-15 Ep.233 UN, 미얀마 사태 개입 못하나, 안하나 V
232 2021-04-08 Ep.232 지속적인 日 교과서 왜곡...진전 없는 한일관계 V
231 2021-04-01 Ep.231 세(勢)대결 나선 미중...新냉전 가속되나 V
230 2021-03-25 Ep.230 '미얀마의 봄'을 위한 국제사회의 역할은 V
229 2021-03-18 Ep.229 속도 내는 ‘백신여권’...커지는 차별논란 V
228 2021-03-11 Ep.228 공직자 부패-비리 방지, 해외에서는 어떻게? V
227 2021-03-04 Ep.227 중국도 못 피한 인구절벽...심각한 인구감소 V
226 2021-02-25 Ep.226 일본의 동아시아 역사 왜곡 V
Title Content